상단여백
HOME 뉴스
'강릉펜션' 부상학생 다소 호전…외부인 통제 속 비통 가득한 병원
  • (강릉=뉴스1) 김민성 기자,김정현 기자,박혜연 기자
  • 승인 2018.12.19 15:47
  • 댓글 0
강릉 펜션 사건 발생 이틀째인 19일 사고를 당한 피해학생이 챔버치료를 받은 후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나와 중환자실로 옮겨지고 있다. 2018.12.19/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강릉 펜션으로 우정여행을 떠난 고교 3년생 10명이 고농도의 일산화탄소에 노출돼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의식 잃는 참변을 당하고 치료를 받고 있는 강릉 고려병원과 아산병원에는 침통한 분위기만 이틀째 감돌았다. 곧 대학 입학을 앞둔 청춘들이 스무살의 문턱에서 유명을 달리해 시신이 안치된 병원은 이들의 모교인 대성고 학생들의 위문도 차단한 채 부상자 치료에 힘을 쏟고 있다.

19일 취재진이 병원으로 몰리자 강릉 고려병원, 아산병원 모두 취재진을 포함한 외부인의 접근을 철저히 막았다. 병원 출입은 자유로웠지만 보호자 접근은 통제되고 있다.

유족도 취재진과의 만남을 일절 원치 않았고, 피해자 심리지원을 하는 담당 경찰관이 외부와의 접촉을 제한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들도 장례식장 등 병원 곳곳에서 자리를 지키며 외부인의 신원을 확인하면서 외부 접촉을 꼼꼼하게 차단했다.

◇고압산소집중치료에 부상자들 상당수 호전…자가호흡도 가능
전날 강릉 아산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은 부상 학생 5명은 이날도 집중 치료를 받았다. 부상자 2명은 오전 8시30분께부터 고압산소치료에 들어갔고, 이후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2차 치료, 이후 오후 3시30분에도 치료가 이어질 예정이다.

치료를 받으면서 학생들의 상태는 입원 첫날보다 다소 나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학생 4명은 꼬집으면 눈을 뜨는 등 의식상태가 좋아지고 자가호흡도 가능하지만, 아직 인지능력은 회복하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아산병원은 부상자들의 상태가 좋아질 때까지 고압산소치료를 하루에 두 번 진행할 예정이다.

아산병원에 따르면 전날 의식을 회복한 학생은 간단한 대화를 할 수 있고, 이날 오전 산소치료를 마친 뒤 의식이 돌아온 학생은 현재 물을 마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최대 1주일 정도 집중치료를 하고 향후 결과를 보겠다"고 말했다.

◇외부·언론 접촉 일체 금지…대성고 담임·한국당 원내대표 방문
유족들과 병원, 경찰은 취재진의 접근과 요청에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주원구 대성고 교장은 입장문에서 "무분별한 취재요청과 접근으로 학생들이 더 힘든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도와달라"며 "사건 관련 학생은 물론, 다른 학생들에 대한 무분별한 취재 및 보도 자제를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아산병원, 고려병원으로 위문을 올 예정이던 대성고 학생들의 방문도 미뤄졌다. 병원과 경찰 등은 유가족의 현재 상태를 고려해 모든 외부인의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부상자들의 담임선생님들이 오전 11시28께 숨진 학생 1명이 안치되고 5명의 부상자가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있는 아산병원을 찾았다. 역시 병원을 방문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실질적인 가스안전 확인이 안 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보완 대책을 한국당에서 적극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추후 검사 지휘에 따라 부검여부가 결정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에 대해 유가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아 부검이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강릉시는 시신 이송수단으로 운구차와 헬기를 모두 제공할 수 있다고 유가족들에게 설명했지만, 유가족들은 병원측 앰뷸런스를 통해 소방헬기로 시신을 옮기는 방안을 택했다.

(강릉=뉴스1) 김민성 기자,김정현 기자,박혜연 기자  m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릉=뉴스1) 김민성 기자,김정현 기자,박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