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릉아산병원 "환자 1명 일반병실 옮겨…물먹고 대화가능"
  • (강릉=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2.19 15:23
  • 댓글 0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 응급의료센터장이 강릉 펜션 사건 발생 이틀째인 19일 강릉아산병원에서 기자들에게 환자들의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2018.12.19/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지난 18일 ‘강릉 펜션’ 사고로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는 학생 중 2명은 의식이 상당 수준으로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3명은 여전히 의식이 없거나 떨어진 상태다.

원주기독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인 2명은 여전히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 응급의료센터장은 19일 오후 브리핑에서 “2명이 일상생활이 가능한 대화 수준을 보이고, 또 다른 1명은 묻는 말에 반응하는 정도를 보이긴 하지만 의식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머지 2명은 어제보단 경미하게 호전됐지만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한 상태다.

회복 속도 차이에 대해서는 “학생들이 발견된 장소가 달랐던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어제 처음으로 의식을 차린 학생은 보행까지 가능해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오늘 정신차린 학생은 물을 마실 정도로 호전됐다고 강 센터장은 밝혔다.

한 학생은 부모와 대화를 했고 친구들의 안부를 물었다. 호전된 학생 2명에 대해선 내일부터 산소치료를 한 번으로 횟수를 줄일 예정이다.

강 센터장은 “자가 호흡은 5명 모두 하고 있지만 일주일정도 치료를 더한 후 상황을 보고 평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중 한명은 기도에 삽관을 해 자가호흡을 하고 있다.

그는 “일반적인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는 산소를 투입하면 의식을 찾기 때문에 1박2일 산소치료를 하면 된다”며 “이후부터는 정신과에서 심리치료를 하게끔 한다”고 말했다.

강릉아산병원은 의식이 깨어나 대화가 가능한 학생은 심리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인 학생 2명은 여전히 의식불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브리핑을 통해 "산소치료를 지속하고 있으며, 어제 밤부터 뇌를 보호할 수 있는 저체온 치료를 포함한 중환자 집중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8일 강릉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고3 남학생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은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한 펜션에서 숙박 중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된 고교생 중 한 학생이 강릉 아산병원에서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이송되고 있다. 이날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8.12.18/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강릉=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권혜민 기자  hsw012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릉=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권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