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평창군 내년도 본예산 4043억원 편성…평화특례시 등 중점
  • (평창=뉴스1)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1.22 13:34
  • 댓글 0
평창군청 © News1
평창군은 평창평화특례시 추진, 주민복지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구축 등 3대 가치를 중심으로 2019년도 예산안을 4043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일반회계는 455억원 증액된 3699억원, 상수도공기업특별회계를 비롯한 특별회계는 44억원 증액된 344억원으로, 올해 본예산보다도 499억원 증액된 역대 최대 규모다.

군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산활용을 위한 평창평화특례시 지정과 농업을 비롯한 산업경제 분야 활성화를 통해 새롭게 도약하는 명품도시 평창을 구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분야별 주요사업과 예산규모로 봤을때 평창평화특례시 지정을 위한 준비사업 27억원, 광천선굴 테마파크 및 주차장 조성사업 42억원 등 문화·관광 분야가 422억원이다.

또 기초연금 217억원, 영유아보육료 지원 19억원 등 복지분야가 646억원이다. 도배수로, 수리시설 및 농산물 반출도로 등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가 78억원, 취락지구 및 도시계획도로 개설 108억원 등 교통 및 지역개발 분야가 620억원이다.

유기질비료 지원 42억원 등 농림분야에는 710억원이 편성됐다.

한왕기 군수는 "내년은 동계올림픽 유산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의 역사적 시발점이 될 평창평화특례시 지정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뉴스1) 권혜민 기자  hoyanar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뉴스1) 권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