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춘천 시민협동조합 시내버스 매입, 차고지 놓고 '난항'
  •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승인 2018.10.12 14:07
  • 댓글 0
30일 오후 강원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출범식에서 양종찬 조합 부대표가 대중교통 문제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2018.8.30/뉴스1 © News1 김경석 기자
강원 춘천시 녹색시민협동조합이 12일 대동·대한운수 매입금 일부를 납부하면서 인수 절차가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시가 회생계획안으로 마련한 차고지 매입이 의회에서 승인될지 여부가 관건이다.

시민협동조합에 따르면 이날 대동·대한운수 총 매입금 78억 중 계약금 포함 30억원을 납부했다.

앞서 조합은 지난달 14일 서울회생법원에서 진행 예정이던 대동·대한운수 이해관계인 집회가 연기된 후 업체에 매입 의사를 표했다.

조합은 총 매입금 78억원 중 시가 무상 임대하기로 한 차고지 48억원을 제외한 30억원을 준비하면 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달 말 예정인 시의회 임시회에서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시내버스 차고지 및 건물 매입)이 승인될지 불투명하다.

의회가 한 달 전 출범한 시민협동조합에 대해 자금 조달과 운영능력에 의문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김보건 춘천시의원. © News1 김경석 기자
김보건 춘천시의원은 이날 오전 제28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가 의결하지 않은 차고지 및 건물 매입비용 48억원을 마치 확정된 것처럼 지원 대책으로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최근 지역 시민협동조합이 대동·대한운수에 대한 인수합병을 추진하고 있다"며 "하지만 출범한지 한달된 시민협동조합에 대한 경영전문성 의문과 자금 확보 방안 등 검증이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회가 승인하지 않은 매입비용을 마치 확정된 것처럼 지원 대책으로 내놓았다"며 "해당 협동조합이 시장 측근 세력에 의해 주도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차고지 매입은 기업 회생절차 위기 상태의 시내버스 운행 전면중단 사태 방지와 향후 시내버스 운행체계 개편 시 필요한 차고지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며 "해당 조합과의 연관은 없다"고 말했다.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kks1019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