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인터뷰
[인터뷰] 이경일 고성군수 "소통하며 공약 이뤄갈 것"
  • (고성=뉴스1) 고재교 기자
  • 승인 2018.07.02 07:00
  • 댓글 0

[편집자주] 치열했던 6·13 지방선거 종료와 함께 민선 7기를 이끌어갈 각 지방자치단체장과 교육감의 얼굴이 확정됐다. 선거운동 기간 다양한 공약들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호소했던 이들은 향후 4년간 도내 곳곳에서 지역발전 견인의 중심역할을 맡게 된다. 뉴스1 강원취재본부는 도내 광역· 기초 단체장들과 교육감을 만나 앞으로의 청사진을 들어봤다.
 

제7회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경일 고성군수 © News1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경일 고성군수는 선거운동 기간 고성의 변화를 약속하며 군민들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그는 남북평화분위기에 발맞춰 동부지방산림청장, 청와대선임행정관 등의 경력을 토대로 고성을 북방시대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뉴스1 강원취재본부는 이 군수를 만나 군정운영 방침과 계획 등을 들어봤다.

다음은 이 군수와의 일문일답.

-당선 소감은.

▶군민들의 압도적 지지에 감사하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변화요구에 부응 하도록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 민선 7기 군정운영 방향은.

▶ 소통하는 군수, 낮은 자세로 군민의 말씀을 경청하는 소탈한 군수가 되겠다.

지금은 남북교류 평화시대가 목전에 있는 중요한 시기다. 고성이 그 중심, 수혜 1번지가 되고 전초기지 역할을 주도 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하겠다. 더 이상 고성만 소외되지 않도록 저 이경일이 맨발로 뛰어다니겠다.

-최우선 추진할 현안 또는 공약 이행 사항은.

▶우선 고성 경제를 활성화시켜 역동적인 지역경제를 만들려면 인구와 일자리를 늘려야 한다. 50개 벤처기업을 투자유치하고, 국가예산확대, 교부금·국가공보사업, 도비사업증대에 힘쓰겠다.

남북평화교류 관련해선 금강산 육로관광재개, 물류단지, 집하장, 제2평화공단, SOC(사회간접자본: 동해북부선, 동해고속도로 연장 등), 북방공동어로수역협정 등을 구상하고 있다.

산림공간을 활용해 자연휴양림, 수목장, 숲길(올레길) 등을 조성하고 특색 있는 관광거점화를 위해 체류형 관광지, DMZ탐방로, 석호 순회관광, 리조트, 펜션 단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북평화 분위기로 고성군과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효과는.

▶북에 대한 관심 증가로 통일전망대 방문객 유입이 이전보다 늘어났다. 속초에만 머물고 갔던 관광객이 고성을 찾으면서 식당과 숙박업소들이 제일 먼저 수혜를 받고 있다.

-고성군민에게 한마디.

▶고성군수로 선택해 주심에 감사를 드리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선거로 갈라진 민심과 진영논리를 잘 통합해 고성발전, 변화에 함께 해 주시길 부탁한다. 낮은 자세로 군민과 소통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공약과 약속을 하나하나 이루겠다.

(고성=뉴스1) 고재교 기자  high1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뉴스1) 고재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