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기고] 데이트폭력 감소 쌍방향 존중부터
  •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승인 2018.06.21 12:27
  • 댓글 0
김형원 춘천경찰서 형사계

수박을 사기 위해 마트에 갔다. 널찍한 공간에 수박이 덩그러니 있음에도 아내는 못 본척 유제품 코너를 살핀다. 이내 수박 등 여러 가지를 들고 나온다. 이때부터 끓는다. 저녁을 먹고 설거지를 할 때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고 오라는 말에 폭발한다.

사랑하는 아내, 소중한 가족 운운하지만 아내·아이들과의 관계도 비즈니스거래처럼 갑·을로 대하진 않았을까 반성해 본다. 나는 맞고 너는 틀렸다는 태도로 소중한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을까 싶어 아찔하다.

내가 하는 것이 배려, 존중인 것으로 착각해서도 안된다. 상대방이 느끼는 감정이 중요한 것이다. 그래서 존중은 쌍방향으로 흘러야 한다.

소중한 사람일수록 존중해야 하고 존중 받아야 한다. 존중의 사전적인 뜻은 높이어 중하게 여긴다는 것이다.

특히 부부간, 사랑하는 연인 간에도 이 존중은 쌍방향으로 흘러야 할 것으로 믿는다.

안타깝게도 사랑하는 연인을 폭행하거나 헤어진 후 지속적으로 찾아가 괴롭히는 사건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상대를 사랑했을지는 모르나 존중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경찰에서는 16일부터 8월24일까지 70일 동안 데이트폭력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쌍방향 존중으로 우리 형사과에서 데이트 폭력으로 처리되는 사건이 급감하기 기대해 본다.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kks1019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