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정상회담에 바란다]"종전 선언·평화협정 로드맵 나왔으면"···강원의 염원
  • (춘천=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김경석 기자
  • 승인 2018.04.24 17:43
  • 댓글 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북한과 맞닿아 있는 강원도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교류협력, 관광 등 북한과의 다양한 사업들에 대한 추진 열망이 어느 지역보다 높다.

강원도와 도민들은 2018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평화 국면’을 맞이한 남북관계 모드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각종 교류사업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으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선 무엇보다 ‘비핵화’에 대한 합의가 잘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그러지 못할 경우 기존 교류협력 사업은 물론 앞으로의 교류 사업도 교착상태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강원도는 이번 정상회담이 좋은 결과를 낼 경우엔 평화특별자치도 추진에 탄력을 불어 넣을 방침이다. 강원평화특별자치도가 설치되면 특별 지위와 권한을 부여받아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통해 통일 전초기지의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사득환 DMZ통일연구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상호 희망적으로 합의되길 바라고 있다”며 “특히 비핵화에 대한 합의가 잘 이뤄지면 이산가족문제, 동해북부선 철도연결,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헌수 남북강원도협력협회 이사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부터 평화협정 체결까지 가는 로드맵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기존 두 차례의 정상회담과 성격이 다른 한반도 평화를 제도화할 수 있는 준비 단계인 정상회담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DB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고성군은 이번 정상회담에 집중하고 있다.

이강일 고성군 번영회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과의 관계가 개선되면 동해북부선철도 연결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이 논의되길 바라고 주민들의 기대감도 크다”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평화 분위기가 지속되면 북한과의 학생교류를 추진 한다는 계획이다.

민병희 강원교육감은 “남북정상회담 이후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문화, 예술, 체육 분야의 학생교류를 추진할 것”이라며 “남북 강원도에 자리 잡고 있는 관동팔경 현장학습, 학생 합창 페스티벌, 교육협력 사업을 구체화시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철 춘천시민연대 사무국장은 “이번 정상회담이 일회성이 아닌 구체적인 교류사업과 후속적인 사업에 대한 논의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 사이에선 “북한이 비핵화 카드를 꺼내면서 무엇을 요구할지가 관건”이라는 등 걱정도 들렸다.

(춘천=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김경석 기자  hsw012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홍성우 기자,고재교 기자,김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