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여야 지방선거 대진표 '막바지'…대형 이슈에 분위기 '실종'
  •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승인 2018.04.17 16:23
  • 댓글 0
© News1 안은나 기자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대진표가 속속 윤곽이 드러나고 있지만,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 사퇴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등의 메가톤급 이슈에 가려 지방선거 열기가 좀처럼 뜨지 않고 있다.

여야는 내주 중으로 광역단체장 후보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것으로 보이는 등 6·13 지방선거 대진표가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인천·대구 광역단체장 경선결과와 대전 광역단체장 결선 투표결과를 발표하며 경선 작업 중반지점을 넘어섰다.

민주당은 18일 서울·경기·광주 지역 경선을 거쳐 빠르면 오는 20일, 늦어도 24일에 총 17곳의 광역단체장 후보군을 모두 확정한다.

자유한국당은 호남권 3곳을 제외한 14곳의 후보군을 모두 결정한 상태다.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권 3곳은 한국당이 전통적 약세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광역단체장 공천은 모두 완료됐다.

바른미래당도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후보군 선정에 열을 올리고 있다.

17일 바른미래당 공관위는 예비 후보자 자격심사 1차 추가 공모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마친 후 18일부터 면접에 들어갈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 후보군을 확정짓겠다는 목표다.

여야가 6.13 지방선거에 사활을 거는데는 정치적 의미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여야의 지방선거 성적표에 따라 정계개편이 뒤따를 가능성 역시 농후하다.

그렇지만 좀처럼 선거 분위기는 뜨지 않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는 최근 뉴스1과 만난 자리에서 "지방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왔을 땐, 상대 후보와 정책을 대결하며 열을 올려야 할 때인데 대형 이슈 때문에 (선거판이) 가려졌다"며 "선거를 뛰는 우리도 재미가 없지만 크게 본다면 유권자에게도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치러질 예정이기에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지역 일꾼을 뽑는 중요한 지방선거가 여의도 정치권만의 잔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이 뿐 아니라 지방선거가 정책대결이 아닌 공방만이 오가는 선거전 양상으로 흐르는 모양새다.

따라서 정치권이 시민들의 생활에 변화를 가져올 정책을 내놓고 관심을 받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슈가 이슈를 덮는 전형적인 국면이다. 개헌 등 정책 이슈, 민생이 완전 가려진 것"이라며 "야권이 밀리고 있는 상태에서 대반격 호재를 잡은 격으로 프레임 선거가 됐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야권이 공세 수위의 고삐를 죄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시) 역풍을 맞을 수도 있는 등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상황"이라며 "유권자에게는 손해다. 정책이나 인물이 가려지고 선거의 실상을 볼 수 없으니 이런 선거는 민주주의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freshness41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