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춘천시는 장애인 자립생활 보장하라"
  •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승인 2018.04.17 14:18
  • 댓글 0
17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강원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원들이 장애인 자립생활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단체는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예산지원 실시와 특별교통수단 확대 등을 요구했다. 2018.4.17/뉴스1 © News1 김경석 기자

강원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17일 오전 춘천시청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원주, 동해, 속초, 춘천 지역 장애인 30여명이 참석해 회견문을 낭독한 뒤 중증장애인 자립생활보장 요구안 제출, 거리행진 등을 진행했다.

단체는 "지난 2012년부터 춘천시를 상대로 장애인 자립생활 보장을 위한 끈질긴 요구와 투쟁을 이어 나갔다"며 "그러나 시는 해당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기본적인 권리를 묵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저상버스 다수가 안전판 이상·고장 등을 이유로 승차 거부를 하고 있다"며 "또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의 경우 중증장애인 200명당 1대를 도입 운행해야 하지만 시는 법정대수 17대보다 부족한 12대만 운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원에 대한 도비를 책정했음에도 국비 매칭이 안됐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다"며 "도청 소재지인 춘천에서 장애인의 복지정책이 선두가 돼야 하는데 제대로된 정책도 펼치지 못하고 있는 모습에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담당 공무원과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 대한 예산지원 실시, 특별교통수단 확대, 저상버스 도입 의무화 및 감독 강화 등 요구안을 가지고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방석재 복지환경국장은" 지난 1월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원을 위한 국비를 신청했으나 통과되지 못했다"며 "9월 추경에 맞춰 재차 신청할 계획이나 통과되지 못할 경우 시비를 반영해서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춘천시 특별교통수단은 12대로 법정대수 17대에 못 미치는 건 사실이다. 이에 올해 2대를 추가하고 내년 초에 3대를 추가해 법정대수를 채울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17일 오전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강원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원들이 장애인 자립생활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거리행진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단체는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예산지원 실시와 특별교통수단 확대 등을 요구했다. 2018.4.17/뉴스1 © News1 김경석 기자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kks1019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