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北응원단, 오죽헌서 고적대 '깜짝 공연'…경포해변 이어 나들이
  • (강릉=뉴스1 특별취재팀)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윤
  • 승인 2018.02.13 16:20
  • 댓글 0
북한 응원단이 13일 오전 강원도 강릉 오죽헌을 찾아 관람을 하고 있다. 오죽헌은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李珥)가 태어난 집이다.2018.2.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차 한국 땅을 밟은 북한 응원단이 13일 강릉 경포해변에 이어 오죽헌을 찾았다. 오죽헌에서는 고적대의 '깜짝 공연'도 마련됐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오후 3시33분쯤 여러 대의 버스를 나눠타고 오죽헌을 찾았다. 조금은 피곤해보이지만 미소를 띤 북한 응원단은 시민들과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며 입장했다.

이들은 따로 멈춰서서 구경하는 대신 30분여 동안 오죽헌을 크게 한 바퀴 따로 돌았다. 율곡기념관과 강릉시립박물관, 올림픽 기념 특별전 전시관 등에 들어갔으며, 전시된 유물을 찬찬히 살펴보기도 했다.

숙소가 불편하지는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 없습니다"라고, 점심은 괜찮았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만 짧게 답했다.

© News1
가장 나중에 오죽헌에 입장한 고적대는 응원단과 다르지만 같은 붉은 색 모자에 상의, 하얀 바지, 하얀 부츠 등을 차려입었다. 일부 고적대 단원이 북을 두드리는 가운데 오죽헌 안으로 입장한 이들은 시민들의 주목을 크게 끌었다.

고적대는 율곡인성교육관 앞에 자리를 잡고 잠시 악기별로 리허설을 했으며, 오죽헌을 둘러본 응원단도 이 자리로 향해 고적대를 둘러싸는 모양새로 자리했다.

오후 4시쯤 우리에게도 익숙한 곡인 '반갑습니다'가 공연의 첫곡으로 연주되자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환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이어 '아리랑'이 연주됐으며 응원단은 함께 노래를 불렀다.

음악은 여러 차례 바뀌었으며 응원단은 음악에 맞춰 어깨춤을 추듯이 양팔을 허공에 띄우고 율동을 하기도 했다.

고적대의 공연이 이어지자 시민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벤치와 바위 등에 올라서서 공연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일부 시민들은 연주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다. 이에 트럼펫 연주자들은 도중에 연주를 멈추고 악기를 든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강릉=뉴스1 특별취재팀)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윤  flyhighr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릉=뉴스1 특별취재팀)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