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합동조사, 설 연휴 지나서도 이어져
  • (정선=뉴스1) 박하림 기자
  • 승인 2018.02.13 11:49
  • 댓글 0
강원랜드 행정동.

당초 설 연휴 전까지 끝내기로 목표한 강원랜드 채용비리 합동조사가 설 연휴 지나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13일 “이번 조사가 설 연휴 지나서도 진행되는 게 거의 확실시 됐다”고 밝혔다.

당초 설 연휴 전까지 이번 조사를 끝내겠다던 산자부의 목표가 이달 말까지도 생각해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것이다.

막상 조사를 해보니 업무량이 생각보다 많은 것이다.

226명에 대한 재조사는 당초 시간이 꽤 소요됐지만 이들의 혐의내용이 일맥상통하다보니 갈수록 시간이 단축되면서 조사에 탄력이 붙고 있다.

반면 13명에 대한 조사에서는 청탁 여부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하는 등 산자부의 심도 있는 조사가 진행되면서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당초 채용비리로 기소된 인사들의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 직원 226명만 진행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강원랜드가 자체조사하기로 했던 채용비리 연루자 내부직원 13명을 산자부가 떠안게 되면서 일의 분량이 더 많아졌다.

한 동안 명확히 정해지지 않아 혼선을 빚은 13명에 대한 조사주체가 처음엔 강원랜드로 정해졌다가 이제는 산업부 직원 9명과 강원랜드 직원 10명 등 총 19명으로 된 합동감사반에 넘겨졌다.

산자부는 이번 채용비리 건에 대해 강원랜드와 합동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강원랜드는 자료나 행정지원으로 거들어 줄 뿐 사실상 칼자루는 산자부가 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명에 대한 강원랜드 자체조사가 ‘봐주기 식 조사’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여론을 우려해 이번 합동조사 진행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산자부는 채용비리로 기소된 인사들의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 직원 226명을 대상으로 개별 서면·면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후속조치에 따라 1차적으로 업무배제 조치를 내린데 이어 부처별 재조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재조사에서는 부정청탁 금품수수행위를 한 제3자가 부정합격자와 친인척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산자부의 재조사 결과를 토대로 강원랜드 내부위원회의 회의를 거쳐 직원들의 업무복귀 또는 퇴출 등이 결정된다.

(정선=뉴스1) 박하림 기자  rimrock@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선=뉴스1) 박하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