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北 응원단 강릉으로 나들이…양손엔 응원도구 가득
  • (인제=뉴스1) 최석환 기자
  • 승인 2018.02.13 10:51
  • 댓글 0
북한 응원단이 13일 오전 방남 후 첫 나들이를 위해 숙소인 인제스피디움을 나서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응원단은 이날 강릉시의 명소인 경포대와 경포해변 등을 둘러보고 식사도 외부에서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8.2.13/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북한 응원단이 방남 후 첫 나들이에 나선다.

북한 응원단은 13일 오전 10시21분쯤 숙소인 인제스피디움을 나와 버스에 몸을 실었다.

통일부 등에 따르면 응원단은 강릉으로 이동해 경포해변과 오죽헌 등을 관람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들이인만큼 식사도 외부에서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숙소를 나온 응원단은 작은 가방을 몸에 메고 위 아래 붉은색 츄리닝을 입고 모자를 착용한 채 버스에 올랐다.

역시 취재진의 많은 질문에도 답은 하지 않고 미소와 손인사만 보냈다.

양손에는 응원도구가 잔뜩 담긴 쇼핑백 등을 들고 있었다. 악기를 든 응원단도 보였다.
 

북한 응원단이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응원을 위해 12일 오후 숙소인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을 나서고 있다.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오늘 저녁 스웨덴 대표팀과 경기를 갖는다.2018.2.12/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북한 응원단이 이번 나들이를 통해 일반 시민과 접촉할 가능성도 있어 이들에 대한 관심은 더욱 쏠리고 있다.

경포대는 강원 동해안 8곳의 명승지를 뜻하는 관동팔경 중 하나다. 오죽헌은 조선 중기의 여류 예술가 신사임당이 율곡 이이를 낳은 곳이다.

한편 앞서 지난 7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한국 땅을 밟은 북한 응원단은 10일 남자 쇼트트랙 1500m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찾아 열띤 응원전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전날(12일)에도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찾아 응원을 펼치기도 했다.

(인제=뉴스1) 최석환 기자  gwboom@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제=뉴스1) 최석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