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주SRF열병합발전소, 시장 아닌 사업자가 포기해야"
  •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02.02 13:15
  • 댓글 0
2일 원주쓰레기발전소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송덕규)가 강원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일 원주시장이 문막 SRF(고형연료제품)열병합발전소 포기와 관련해 그 책임을 시의회와 시민에게 돌리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는 내용 등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8.2.2/뉴스1 © News1 권혜민 기자

원창묵 원주시장이 문막SRF(고형연료제품)열병합발전소 건립 포기를 선언했지만 원주쓰레기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원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일 이를 납득할 수 없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다.

원주시 문막읍 궁촌리 일대에서 조성하는 화훼관광단지 사업의 성공을 위해선 SRF열별합발전소가 반드시 필요하다던 원주시장이 이를 반대하는 시민 뜻을 수렴해 한발 물러섰지만 사업 주체가 과연 누구이길래 원주시장이 '포기'하느냐는 것이다.

비대위는 이날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문막SRF열병합발전소 사업주체인 원주에너지주식회사는 도대체 누구것 입니까'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에 의해 선출된 시장으로서 시민이 원하지 않는 발전소를 포기하는 것은 마땅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은 "원주에너지주식회사는 누구 것이냐. 발전소 사업의 진퇴를 누가 결정하느냐. 시장은 이 사업의 진퇴를 결정할 아무 권한도 의무도 없다"며 "사업을 전면 백지화시킨다면 원주시장이 아닌 사업권을 가진 원주에너지주식회사 대표이사께서 원주시민 앞에 사업포기를 분명하게 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4년이 넘는 기간 토지매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화훼관광단지의 실질적인 사업실패를 인정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반대로 사업을 포기한다는 것은 핑계와 변명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원 시장은 지난 1일 같은 자리에서 SRF열병합발전소 건립 포기를 선언하면서 "SRF열병합발전소가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저도 지치고 한계상황이 왔다. 반대하는 시민 목소리와 시의회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선언했다.

덧붙여 "열병합 매몰비용을 포함한 후속 조치는 시의회와 협의하겠다. 시의회에서 반대했을 때는 대안을 제시하거나 책임을 질 용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비대위는 원 시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지방자치의 본질을 망각하고 시의회를 묵살하는 것이며 이들을 선출한 전 원주시민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시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원주시장이 언급한 사업자에 물어줘야 할 매몰비용에 대해선 "그동안 들어간 돈을 다 원주시에서 책임지라는 것은 무책임한 것"이라고 반박하며 열병합발전소 건립과 관련된 지출이 시의회 동의를 얻었는지, 실제 투입된 예산이 어느 정도인지 등 자세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비대위는 마지막으로 "이제라도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면 건설포기에 따른 후속조치에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 원주의 정체성 회복을 위해 발전소 결사저지 투쟁을 더 가열차게 하겠다"고 밝혔다.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hoyanarang@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