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춘천 레고랜드 지선 앞둔 정쟁의 희생양으로 전락되나
  •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승인 2018.01.11 17:16
  • 댓글 0
레고랜드 조감도. (뉴스1 DB)

지방선거를 5개월 앞둔 상황에서 7년째 착공조차 못한 강원 춘천 레고랜드 사업이 정쟁의 희생양으로 전락되는 것이 아닌지 우려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춘천지역 강청룡, 정재웅, 이종주 도의원들은 11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김진태 의원이 발표한 레고랜드 성명서에 대해 반박했다.

이들은 “김 의원이 강원도의회의 고유 권한을 무시하는 주장과 올림픽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최문순 지사 사퇴를 운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적 행위로 밖엔 볼 수 없고 이는 지극히 비열한 정치공세다"고 지적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국회의원을 비롯한 춘천지역 김금분, 안상훈, 최성현 도의원들은 지난 10일 도청 기자실에서 "3월말까지 레고랜드 사업 재원부족 해소방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최문순 지사는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에 대한 방안이 나오면 한국투자증권 대출금 1000억원 본공사비 투입 도의회 승인과 하중도 건축제한 완화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2년부터 강원 춘천시 중도 일원에 추진한 레고랜드 사업은 문화재 발굴에 따른 지연과 시행사인 엘엘개발 대표 비리 문제 등으로 지지부진해 왔다.

여기서 지난해 8월 영국 멀린사가 이사회에 요청한 레고랜드 본공사비 1500억원이 부결되면서 첫 삽에 대한 기대가 무너져 버렸다.

이에 도는 중도 부지 매각과 PF(Project Financing)로 재원을 마련하고 외상공사로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녹록치 않은 상황이었다.

강원도가 빚더미에 앉을 것을 우려한 도의회가 추가 출자에 대해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도는 지난해 11월 열린 레고랜드 사업 행정사무감사에서 올해 3월말까지 구체적인 실행계획과 재원마련 방안을 찾아오겠다고 단언한 상황이다.

도가 3월말까지 해결 방안을 내놓겠다고 한 상황에서 양 정당들이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 아닌지 앞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kks10190@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