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퓰리처2관왕' 이장욱 NYT기자 "내게 사진이란…"
  •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이은주 디자이너
  • 승인 2017.11.16 14:03
  • 댓글 0
PREV
NEXT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 14
'퓰리처상 2관왕' 이장욱 뉴욕타임스 사진기자(49)는 1994년 6월, 뉴욕타임스 인턴으로 일하면서 '토네이도'라고 불렸다. 뉴욕시를 여기저기 휩쓸고 다녀서 붙여진 별명이었다. 이 전설적인(?) 인턴은 그해 가을 뉴욕타임스의 정규사진기자로 발령받는다. 지금도 어떻게 하면 사진을 더 잘 찍을 수 있을지 매일 씨름한다는 '지독한 노력파' 이장욱씨 얘기다.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이은주 디자이너  jsy@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이은주 디자이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