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화보]가뭄 여파에 수위 낮아진 치악산 구룡사 계곡
  • (원주=뉴스1) 이찬우 기자
  • 승인 2017.06.19 17:00
  • 댓글 0
19일 오후 지속된 가뭄으로 치악산국립공원 구룡계곡의 구룡소의 수위가 약 30㎝가량 낮아져 일부분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2017.6.19/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19일 오후 치악산국립공원 구룡소의 바위에 붙은 이끼가 지속된 가뭄으로 수위가 얼마나 낮아졌는지 보여주고 있다. .2017.6.19/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19일 오후 지속된 가뭄으로 치악산국립공원 구룡계곡의 수위가 낮아져 일부구간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2017.6.19/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19일 오후 지속된 가뭄으로 치악산국립공원 구룡계곡의 수위가 낮아져 일부구간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2017.6.19/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19일 오후 지속된 가뭄으로 치악산국립공원 구룡계곡의 수위가 낮아져 일부구간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2017.6.19/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19일 오후 연일 지속된 가뭄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치악산국립공원에도 가뭄의 여파가 불어닥쳤다.

치악산국립공원 구룡사 계곡은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져 군데군데 계곡 바닥의 자갈·바위 등이 새하얀 등을 드러냈다.

또 구룡소는 수위가 약 30㎝ 낮아지면서 그 넓이가 20% 가량 줄어들었다.

치악산국립공원 관계자는 "지속된 가뭄으로 국립공원의 생태계가 무너지는 상황이 일어나기 전에 하루 빨리 비가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주=뉴스1) 이찬우 기자  epri12@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주=뉴스1) 이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