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기고]달리는 살인무기, 음주운전!
강원 고성경찰서 경무과장 박승호 경감.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자료에 의하면 2013년도 한해 교통사고로 숨진 한국인은 5092명으로 일일평균 13명이 목숨을 잃고 있으며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꼴찌 수준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인구 10만 명 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살펴보더라도 1위 칠레 12명, 2위 미국 10.3명에 이어 한국이 10.1명으로 이 또한 3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으며 폴란드 8.7명, 룩셈부르크 8.4명 순으로 나타나고 있고 일본의 경우 4.0명, 영국 2.8명, 스웨덴 2.7명으로 나타나 한국은 결코 자랑스럽지 않은 통계를 가지게 되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 할 것이다.

특히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증가와 이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의하면 2015년도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만4399건으로 그 중 사망자 수는 583명, 부상자 수는 4만2880명으로 나타나고 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죽거나 다친 사람이 하루 119명이나 된다는 얘기다. ‘달리는 살인무기’라는 얘기가 여기서 나오는 것이다.

경찰은 한 생명이라도 피해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적발된 대부분의 사람들은 “재수가 없어 걸렸다. 지역에서 봐줘도 되지 않느냐”며 오히려 경찰을 원망하고 폭언을 일삼기도 한다.

음주운전으로 사고발생 시 처벌규정을 보면 사망사고 시 1년 이상 유기징역, 인적피해 시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그 처벌이 강화됐다. 이처럼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음주사고가 이어지는 것은 운전자의 의식이 그만큼 뒤쳐져있다는 얘기가 아니겠는가.
처벌도 중요하겠지만 음주운전은 곧 사망사고로 이어진다는 경각심을 통해 '음주운전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운전자의 의식이 먼저 필요한 것이다.

음주운전은 ‘달리는 살인무기’라는 경각심으로 단 한 명의 음주운전자가 없기를 또한 음주운전으로 인한 단 한사람의 피해자도 없기를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