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기고]집회 시위 진압경찰은 시위자와 같은 편
속초경찰서 경비교통과 경비작전계 강건영 경위

우리 주변에서는 오늘도 다양한 이유와 다수의 필요성에 의해 집회를 개최되고 있다. 이는 집회자들이 자신의 목표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으로 집회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보장되고, 보호해야 할 시민들의 권리다. 그러나 이러한 권리를 남용하면 사회 혼란과 많은 경제적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

경찰은 집회신고 단계부터 경찰의 집회 보호·보장의 취지를 설명하고, 주최 측에서 질서유지인을 최대한 동원해 자율관리 하토록 유도하고 있다. 주최 측으로 하여금 자율과 질서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게 함으로써 집회 참가자 모두가 준법 집회를 유지하며 다른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집회 시 집회 참가자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질서 유지인으로 하여금 집회 참가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집회가 무사히 마무리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보면 진압경찰은 집회 참가자의 적이 아닌 같은 편이라고 말할 수 있다.

집회참가자는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고,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안전하게 집회를 마칠 수 있도록 보호해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한다는 경찰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어 집회 참가자의 적이라기보다 같은 편이란 표현이 맞을 것이다.

우리 경찰은 항상 집회 참가자들에게 편안하고 든든한 바람막이 같은 존재로 남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에 집회 참가자들과 같은 방향에서 집회를 관리하고 안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집회 참가자도 진압경찰이 자신의 적이 아닌 같은 편이라는 공감과 화합된 생각을 가지고 집회를 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