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기고]인권 존중은 업무 시작인 동시에 끝입니다.
고성경찰서 청문감사계 김희래 경사

인권이란, 사람이라면 누구나 당연히 누리고 행사하는 기본적인 자유와 권리, 즉 인간답게 살 권리를 의미한다. 또한 모든 사람이 동등하고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할 것인데 남을 배려하지 않는 비인권적 행위에서 모든 범죄와 불법행위들이 시작하는 만큼 인권 존중은 경찰업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국민의 인권을 지키는 것이 경찰의 기본적인 임무라고 생각해, 경찰관이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하는 것이 바로 인권 의식이다. 남녀노소, 인종, 빈부에 상관없이 차별하지 않는 올바른 인권의식을 갖추고 인권을 존중하는 인권 경찰이 되어야 법질서의 수호를 올바르게  수행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다. 

우리 경찰은 인권증진과 보호를 위한 여러 정책을 공유하고 인권의식 제고를 위해 다양한 교육을 통해 신뢰받는 경찰이 되고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사건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기 쉬운 민원인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가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직장 교육과 사이버 교육 등으로 예방 활동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인권침해 우려가 있는 인적, 환경적 요인을 사전 점검하고 있다. 

그 외 이런 인권 보호 노력에도 경찰관이 금품수수, 음주운전, 정보유출 등으로 국민에게 나쁜 이미지를 제공한다면 그 의미는 퇴색될 수밖에 없으므로, 국민이 경찰을 신뢰 할 수 있도록 의무예방 활동에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경찰관이 인권경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인권 존중은 업무의 시작인 동시에 끝이다’라는 마음 자세와 실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그 것을 바탕으로 국민과 소통하며 업무처리를 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인권지기로 변화된 경찰은 사건과 민원처리 과정에서 피의자, 피해자에 대한 권리고지 및 적법 절차 준수하고, 국민에게는 신뢰받는 인권 경찰로 기억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