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주 사립대 교수 "세월호 사건은 북한과 손잡고 일으킨 대형사건”
  • (원주=뉴스1) 박태순 기자
  • 승인 2017.03.27 17:57
  • 댓글 0
세월호의 모습.(뉴스1 DB) © News1

세월호를 인양한 가운데 강원도 원주시의 한 사립대학 박모 교수가 교직원만 확인 가능한 학내 게시판에 세월호사건과 관련된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박 교수는 학내 게시판에 ‘세월호 인양을 보면서’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세월호 사건은 세계최대 부패세력인 한국 용공이 북한과 손잡고 일으킨 대형사건임이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교조가 관련돼 있다면 이 역시 종북적인 것”이라며 “단원고 전교조 교사가 양심선언을 했듯이 제주도로 여행가도록해서 대형사건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세력이 저지른 것들도 북괴와 연계된 것”이라며 “촛불이 노란 리본을 들고 일어나 세월호 사건을 비호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교수는 세월호는 “북한과 손잡고 일으킨 대형사건”이라며 “단원고 전교조 교사를 불러서 거의 때리다시피하여 자백을 받아내고 이준석 석장, 해경 등 문책하면서 자백을 받아내면 될 텐데 검찰은 이 모든 것을 숨겨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언론도 취재를 소홀히 하면서 딴전을 피우는 것은 용공언론이기 때문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박 교수 글에 대해 교내 학생들은 세월호를 인양하는 시기에 자신의 의견을 올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해당학교 신입생인 신모씨는 “세월호를 인양하는 시기에 아무리 자신의 견해가 있다하더라도 교수가 학내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 박모씨는 “물론 자신의 생각과 견해도 중요하지만 이 시기에 학내 게시판에 올리는 것은 학교 이미지도 있고 적절치 않은 거 같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우리나라 시국이 쉽게 말하면 용공이 많다. 이상하고 수상한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고 말하면서 “단원고 전교조교사가 저질렀다는 이야기를 쓴 내용”이라고 전했다.

(원주=뉴스1) 박태순 기자  bigts@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주=뉴스1)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