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화천서 70대 ‘죽겠다’ 전화 후 이틀째 ‘실종’
  • (화천=뉴스1) 최석환 인턴기자
  • 승인 2017.03.21 10:16
  • 댓글 0
지난 20일 강원 화천군 하남면 거례리 수목공원 인근에서 발견된 실종자 김모씨(70)의 차량. (춘천소방서 제공)© News1
70대 노인이 가족에게 "죽겠다"는 전화를 한 뒤 이틀째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화천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에서 부동산과 관련된 일을 하던 김모씨(70)가 지난 14일 '지인과 여행을 다녀오겠다'고 가족에게 알린 후 여행을 떠났다. 이후 김 씨는 19일 ‘죽겠다’는 전화와 함께 소식이 끊겼다.

전화가 걸려온 이튿날인 20일 가족은 인근 경찰서에 신고를 했고 경찰이 김씨의 핸드폰 위치를 추적 한 결과, 화천군 하남면 거례리 수목공원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일대를 수색한 끝에 공원에서 김씨의 차만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1일 오전 7시부터 드론과 인명구조견을 추가 투입해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화천=뉴스1) 최석환 인턴기자  gwboom@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천=뉴스1) 최석환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