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춘천시청 민원실 앞 음악 갤러리로 바뀐다
  • (춘천=뉴스1) 박하림 기자
  • 승인 2017.03.15 15:43
  • 댓글 0
춘천 신청사 조감도
춘천시청 민원실 앞이 음악이 있는 갤러리로 변신했다.

춘천시는 민원실을 찾는 시민들에게 문화와 여유가 있는 일상을 선사하기 위해 15일부터 ‘음악이 흐르는 공터 전시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민원실 외벽에는 스피커가 설치돼 클래식에서 뉴에이지, 힐링, 옛 팝송 등 여러 음악을 들려준다.

또 민원실 앞은 작은 전시 공간으로 꾸몄다.

매달 주제를 달리해 여러 장르의 작품을 상설 전시한다.

첫 전시작은 캘리그래피 작가인 이미화씨 작품 20점이다.

4월에는 봄꽃 사진전, 5월에는 어린이 그림전, 6월에는 주민센터 수강생 작품전이 예정돼 있다.

서풍하 시 민원소통담당관은 “시민들이 바쁜 일상 속에서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작은 전시 공간을 꾸몄다”고 했다.

(춘천=뉴스1) 박하림 기자  rimrock@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뉴스1) 박하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카드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