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유출 최소화…주거·교육·의료에 집중”